top of page
소원택시_VFX.png

​단편영화 소원택시 VFX

단편영화 소원택시에 참여 해 다양한 부분에  함께 하였습니다. VFX가 들어가는 부분은 비오는 씬과 꽃이 날리는 바닷가씬 두개였습니다. 그 중 비오는 씬은 90년대 배경의 버스정류장에 비가와야 되는 부분을 VFX로 해결해야 되는 상황이었습니다.  일단 장소가 중요하였고 그 다음은 비를 뿌릴 수 있는 환경이 되는가 이 두부분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.

비를 현장에서 아예 안뿌리고 VFX 로만 다 진행하게되면 아무래도 많이 어색하게 나올 수 밖에 없으니까요. 그래서 일단 물을 뿌릴 수 있는 상황이 있었으면 했습니다. 어렵사리 장소를 확정하고 담장위에 있는 주유소를 섭외해서 물을 사용할 수 있게 허락을 받았습니다. 다행이었습니다. 이제 물을 뿌려 버스정류장 주변의 바닥을 적시고 물을 계속 뿌렸습니다.

​매우 짧은 시간동안의 촬영이었고 촬영이 끝남과 동시에 해가 떨어져 매우 급박한 상황이었지만 잘 마무리했고 후반작업에서 비를 더 채워 넣어 마무리 했습니다. 

IMG_0370.JPG

90년대 느낌을 위해 섭외한 장소인데 얼추 그런 느낌이 나서 다행이었습니다.

IMG_0366.JPG
IMG_0385.JPG
IMG_0363.JPG
IMG_0390.JPG

비는 우리 배우님께서 직접 꼼꼼히 뿌려주셨어요 😀 이 장소 섭외가 정말 많은 부분을 해결해 주었습니다. PD님이 장소섭외에 힘써 주신 덕분에 촬영이 잘 진행될 수 있었네요.

IMG_0332.JPG
IMG_0331.JPG
IMG_0329.JPG
IMG_0325.JPG

현장에서 확인해보니 어색하지 않아보여서 다행이었습니다. 이제 부족한 부분에만 비를 조금 추가하면 비오는 장면 끝!!  가장 좋은 VFX는 실사를 잘 찍는것임을 다시 한번 마음속에 새겼습니다. 현장에서 계획을 얼마나 잘 세우느냐에 따라 후반작업의 효율이 결정되므로 정말 현장이 중요하다는걸 다시한번 느꼈습니다. 

IMG_0064.JPG
IMG_0163.JPG

이번엔 바닷가에서 꽃가루가 날리는 장면입니다. 

IMG_0060.JPG

바닷가에서 벚꽃잎이 날리는 장면이 필요해서 미술감독님께 벚꽃잎을 요청드렸고 실제 현장에서 종이와 천으로 된 벚꽃잎을 촬영 때 최대한 자연스럽게 뿌렸습니다.

그리고 그 꽃잎의 움직임을 바탕으로 후반작업에서 부족한 부분들을 CG로 채워 넣었습니다. 뿌린 후엔 배우님과 스텝들 모두 모여 꽃잎을 열심히 주워서 바다를 원상태로 만들고

​촬영을 마쳤던 기억이 나네요.

IMG_0031.jpeg
DSC03775.JPG
IMG_0003.jpeg
IMG_0121.JPG
IMG_9974.JPG
IMG_0130.JPG
IMG_0280.JPG
IMG_0095.JPG

​스토리보드 제작에도 참여하여 아래의 스토리보드를 제작하였습니다.
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2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1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4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3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6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5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7.png
TAXI_1015_001 2022-10-15 08.44.27_페이지_8.png
bottom of page